Home 셀프코칭프로젝트 셀프코칭프로젝트

[셀프코칭]꿈꾸는 삶을 살기 위해 필요한건 용기였다..

by zipang posted Oct 16, 20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몇년간 준비해온 호주 이민...

수많은 시행착오과 몇번의 좌절위기를 넘기고,

우여곡절끝에 마흔이 되던해 가을, 호주땅을 밟게 되었다..

정신없이 호주 생활에 적응하던 몇개월동안 우린 누구보다 빠르게 호주 생활에 익숙해져갔다.

낯선 생활에 익숙해져가던 어느날 난 이제 막 꿈의 한발자국 다가가려던 참이었다.

신발끈 단단히 매고 총소리만 기다리고 있던 내게 남편은 청천벽력같은 이야기를 했다.

자신은 호주에서 더이상 살기 힘들것 같다고, 한국으로 돌아가고 싶다는 것이었다.

이게 웬 마른하늘에 날벼락인가?

어떻게 준비하고 어떻게 기다려온 삶인데,

시작도 해보기전에 모든것이 끝날지도 모르는 일이었다.

어떻게 해야할까? 나는 지금 이순간 어떤 선택을 해야하는 것일까?

아무리 답을 구하려 해도 답이 보이지 않았다.

남편의 우울감이 남모르게 커가고 있었던 시간,

그또한 수많은 시간을 고민하다 내게 이야기를 꺼낸것일텐데....

밤새 고민끝에 나는 소심한 결론을 내렸다,

남편에게 한달만 시간을 달라고했다.

우리에게 주어진 한달동안 원없이 호주를 만끽하고 충만히 느끼다 한국으로 돌아가자는 제안이었다.

한달동안 마치 재벌2세가 된 듯 가고 싶은곳, 먹고 싶은것, 맘껏 누리며

충격받은 내영혼을 달래면 한국으로 돌아가도 괜찮을 것 같다고 말했다.

근처 아웃백에서 치킨그릴샐러드와 피쉬앤칩스를 먹으며

남편과 나는 진지하게 한번 행복해보자했다.

호주를 떠나도 후회없을 인생 최고의 한달을 만들고 미련없이 호주땅을 떠나자.

호주를 맘껏 즐긴다는 것은 무엇인가?

가고 싶었던 곳을 실컷 여행하고 먹고 싶었던것 실컷 먹고 ..

그 다음엔...

푹 쉬고...

한달동안 행복을 위해 할수 있는것은 그것뿐이었다.

그래 그렇다면 일단 떠나자 어디로든....

첫번째 여행지는 바이런베이였다.

골드코스트에서 한시간정도 차로 달리면 호주에서 가장 동쪽에 있는 그림같은 마을 바이런베이가 있다.

끝이 보이지 않는 해변과 항상 일정하게 부서지는 파도때문에 오랫동안 써퍼들의 인기 여행지기도 한 바이런베이는

우리가 무척이나 좋아했던 곳이다.

점심시간에 출발해서 저녁을 먹으러 들어갔던 레스토랑에서

남편은 핏기없는 하얀 얼굴로 도저히 못견디겠다며 한국행 비행기를 끊어달라고 했다.

나는 두말없이 항공편을 알아보았고 우린 그다음날 한국으로 돌아왔다.

10시간이면 돌아갈수 있는 한국! 아침비행기를 타니 저녁에 한국땅을 밟을 수 있었다.

그렇게 우리의 호주이민 생활은 끝났다고 생각했다.

한국에 돌아와 한의원, 병원을 돌아다니며 남편의 상태가 생각보다 더 심각했음을 알게 되었다.

맥박이 70노인의 맥처럼 뛴다고 했다.

조금 더 늦었다면 위험했을지도 모른다는 한의사의 말에 무척 놀라 가슴을 쓸어내렸다.

그리고 다시 몇달이 정신없이 흘러갔다.

그리고 한국생활에 다시 익숙해지면서 나의 몸과 마음이 다시 아프기 시작했다.

나는 마음을 굳게 먹었다.

혼자서라도 호주에 들어가야겠다는 마음이 강하게 밀려들었다.

이대로 내 삶을 포기할수는 없었다.

나는 남편에게 이런 저런 경우의 수를 말하며 마지막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하며 호주행 비행기 티켓을 끊었다.

걱정이 되었는지 엄마도 무작정 따라 나섰다.

남편을 뒤로 하고 엄마와 함께 호주에 와서 제일 먼저 운전면허 도로 주행을 신청하였다.

호주에서는 운전을 하지 못하면 아무것도 할수 없기에 가장 먼저 할수 있는일이 그것뿐이었다.

지하 6층에서 지상으로 올라오는대만 2주가 걸렸다.

이 작은 일에도 용기가 쉽게 나지 않는 나였다.

그 순간 가장 큰 이슈는 베스트 드라이버가 되는것이었다.

목표는 공항으로 남편을 마중나갈수 있게 되는것!

조금씩 자신감이 생기기 시작했고

이젠 엄마를 모시고 근처 쇼핑몰, 공원까지 가게 된 어느날

낯선 호주 생활이 무료하고 슬슬 힘들어지셨는지 엄마는 한국으로 돌아가고 싶다고 하셨다.

남편 올때까지 함께 있겠다던 엄마는 3주만에 그렇게 한국으로 떠나시고

이젠 정말 세상 혼자 된듯한 외로움이 밀려왔다.

엄마를 공항에 내려주고 작별인사를 할때만해도 담담하게 웃으며 잘 보내드렸는데,

막상 집에 도착하니 엄마가 아침에 해놓으신 밥과 국냄새, 깻잎조림냄새에 눈물이 왈칵 쏟아졌다.

'힘들면 언제든지 돌아가자! 한국은 언제든 돌아갈수 있다.!'

그것이 내가 호주에서 견딜수 있는 하나의 힘이었다.

돌아가고 싶으면 내일이라도 한국행 비행기를 탈수 있다.

다음날 바로 호주 라이프코칭 아카데미 세미나에 참석하여 정신없이 3일을 보내고

일찍 일어나고 일찍 자기를 반복하며 내 삶의 패턴을 새롭게 만들기 시작했다.

어느덧 3주를 씩씩하게 보내고 4주째가 되던 어느날 참았던 눈물이 다시 터졌다.

혼자 운전하다 차사고가 났었다.

앞범퍼가 모두 내려앉고 내려앉은 범퍼를 질질 끌며 아파트 주차장까지 와서 보험회사에 연락을 하고

사고 차량을 견인보내고 집에만 있다보니 갑자기 우울감이 밀려왔던 모양이다.

그래도 예전같으면 불평불만을 쏟아 놓았을텐데 받아줄 사람이 없어서인지 불평이 없어지기 시작했다.

외롭고 두렵고 쓸쓸했지만 남편에게 내색하지 않아서 내 자신이 대견스러웠다.

라이프코치 자격증을 따지 못하면 뭐 어때? 그냥 돌아가도 아무도 뭐라고 할사람 없어.

나 자신을 달래고 얼르고 해보았다.

그냥 돌아간다 해도 절대 후회하지 말자.

남편이 빨리 돌아오지 않는다고 슬퍼하지도 말며, 의심하지도 말자

나를 외롭게 하고 쓸쓸하게 만드는 사람은 남편이 아니라 바로 나였다.

그 순간 나는 나에게 미안해졌다.

그렇게 다시 6개월이 지났다.

이젠 혼자서 까페도 식당도 잘 가고,

잘 먹고 잘자고 아침일찍 일어나 운동도 하고 내가 원하는 삶을 스스로 만들어가는 내가 되어갔다.

6개월이라는 시간동안 남편도 마음을 추스리고 한국에서의 일도 잘 마무리를 하였다.

페이스북을 통해 감사일기를 쓰기시작한지 40일째!

그 작은 감사가 수많은 기적과 더많은 감사할일을 끌어오고 있었다.

매일 아침 남편과의 통화속에서 남편도 나도 많이 변해가고 있음을 느낀다.

혼자 남게 된다는 두려움을 이겨내며 내 자신에게 묻고 또 물었다.

그럼에도 내 마음을 잘 알수가 없었다. 흐릿한 마음을 들여다보려고 수많은 노력을 했다.

남편과 결혼 후 처음 오랫동안 떨어져있으면서, 좋고 나쁨의 기준이 아닌, 서로에게 참으로

필요했던 시간임을 깨닫게 되었던 시간이었다.

서로에게 책임을 지우지 않고, 각자 원하는 삶을 설계하고, 꿈꾸는 삶을 살아갈수 있었던 시간들!

내게 참 많은 도전을 하게 만들어 주었고,

매일 아침 설레임으로 시작할수 있게 만들어주었던 내 마지막 청춘의 사십대의 시작은

그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보물같은 시간이 되주었다.

 

 

이미지: 사람 1명, 모자, 선글라스, 하늘, 실외, 근접 촬영

 

8년전 남편이 보내준 모자 선물!

모자를 좋아하는 내게 각양 각색의 모자를 삼청동에서 사서 보내주었고~

그 중 하나를 쓰고 남편에게 보여주려고 찍은 사진~

페북이 알려준 8년전 사진이 나를 그때로 되돌아가게 만들어 준다 ????


  1. notice

    365 CREATE YOUR LIFE 이지팡 셀프코칭 플래너 2020 가 출시되었습니다

    꿈으로 가는 길을 디자인해주는 사람, 원하는 삶을 살 수 있도록 도와주는 사람, 라이프코치가 되어가는 과정은 그런 나에게 꿈의 길로 이끄는 삶의 첫 번째 여정이 되었다. 나는 스스로 피그말리온이 되어, 삶을 하나의 작품으로 만들고 싶었다. 하루 두 시...
    Date2020.06.25 Byzipang Views104
    read more
  2. notice

    셀프코칭 STEP 4 '현재의 나'에서 '이상향의 나'로 가기 위한 매일의 힘! Daily Work

    지금 당장 시작하라! '현재의 나'와 '이상향의 나' 그 간극을 채워나가는 것이 마지막 단계입니다. 마지막 단계는 바로 매일의 힘을 체험하는것! 욕심내지 말고 내가 할수 있는 만큼의 작은 목표부터 설정해봅니다. 무엇을 어떻게 시작해야 ...
    Date2017.04.25 By라이프코치 Views11814
    read more
  3. notice

    셀프코칭 STEP 3~원하는 나를 새롭게 창조하라

    자신을 충분히 사랑하는 방법을 찾았다면 다음 단계는 새로운 나를 창조하는것입니다. 내가 원하는 나, 이상향의 나를 마음속으로 그려보세요. Be everything you can be! 원하는 내가 될수 있다면 어떤 모습의 내가 되고 싶은가요? 이상향의 나, '새로운...
    Date2017.04.25 By라이프코치 Views739
    read more
  4. notice

    셀프코칭 STEP2 자신을 있는 그대로 사랑하라

    스스로에 대한 탐구가 끝났다면 두번째 단계는 자신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고 사랑하는 것입니다. 누구나 스스로 마음에 들지 않는 부분이 있습니다 하지만 그역시 나의 모습이며 있는 그대로의 나 자신을 받아들이고 사랑해주어야 합니다. 나 자신은 내 모...
    Date2017.04.25 By라이프코치 Views964
    read more
  5. notice

    셀프코칭 STEP1 자신에게 최고의 친구가 되어주기!

    Knowing yourself is the beginning of all wisdom. '자기 자신을 정확히 아는것으로부터 시작하라. 스스로에게 거짓말을 하지 말고 항상 성실해야 한다. 자신이 어떤 사람인지, 어떤 습성을 갖고 있으며 어떤 반응을 보이는 사람인지 제대로 알아야 한다...
    Date2017.04.25 By라이프코치 Views931
    read more
  6. [셀프코칭]꿈꾸는 삶을 살기 위해 필요한건 용기였다..

    몇년간 준비해온 호주 이민... 수많은 시행착오과 몇번의 좌절위기를 넘기고, 우여곡절끝에 마흔이 되던해 가을, 호주땅을 밟게 되었다.. 정신없이 호주 생활에 적응하던 몇개월동안 우린 누구보다 빠르게 호주 생활에 익숙해져갔다. 낯선 생활에 익숙해져가던...
    Date2020.10.16 Byzipang Views340
    Read More
  7. [셀프코칭] You are good enough!

    사십대의 마지막 해가 시작되었던 2020년 올해의 시작은 무척 힘들었다! 연말부터 시작된 뒷목당김과 두통이 상상을 초월했다! 남편이 늦은밤 퇴근해서 잔뜩힘을 준 손가락으로 딱딱하게 굳어있던 뒷목과 머리를한시간 이상 주물러 맛사지로 풀어 주어야 겨우 ...
    Date2020.07.18 Byzipang Views45
    Read More
  8. [셀프코칭] 누구도 아닌 자기 걸음을 걸어라!

    연세대 비지니스코칭과정을 공부하며 다양한 코칭적 접근방식으로 대화하는법, 적극적 경청과 공감등, 코칭 전반적인 스킬을 훈련하며, 동기 코치님들과 즐거운 셀프코칭 시간들을 갖게 되어 감사했던 시간들을 보냈다. 시작이 반이라고 했던가! 일단 시작하...
    Date2020.01.20 Byzipang Views118
    Read More
  9. [셀프코칭] 천국도 지옥도 내 마음이 만들어 내는것~

    라이프코칭질문중 매력적인 질문 하나가 있다~ What could you do if money were unlimited? 얼만큼의 돈이 있어야 인생을 즐길수 있을까? 그냥 무제한으로 하자.... 돈에 제한이 없다면 정말 무엇을 하고 싶은가? 많은 사람들이 대답했다. 당장 직장 때려치...
    Date2018.04.20 Byzipang Views499
    Read More
  10. [셀프코칭] 십년꿈이 시작되던날 IN LCA IN AUSTRALIA

    2012년 2월 24일 ~ 몇년동안 꿈꾸어왔던 나의 가장 큰 꿈이 시작되던 날~ 호주라이프코칭아카데미의 2박3일과정 Seminar 가 시작되었다. 2월 24일 저녁 6시부터 26일 일요일 오후 5시까지 풀타임으로 진행된 과정은 첫날 부터 강한 인상을 심어주었다~ 세계각...
    Date2018.04.20 Byzipang Views576
    Read More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LIFE COACHING

이지팡

인생이라는 하얀 캔버스에 당당히 붓을 들어 좋아하는 색상으로 과감하게 당신만의 캔퍼스를 채워나갈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일련의 코칭 질문을 통해 당신은 한번도 상상해보지 않았던 생각들을 하게 될것입니다. 당신은 스스로 사고를 확장시켜 내면속 무한한 가능성을 탐구하고, 꿈꾸던 삶의 씨앗을 발견할것입니다. 이지팡이 함께 합니다

CONTACT US

고객센터 : 010-3777-4746

이메일 : mikeheaven@naver.com

업무시간 : 오전10시~오후4시 토, 공휴일 휴무

이지팡 (ezipang)닷컴

대표 : 정주영

사업자 등록 번호 : 307-10-46643

Copyright 2014~ ezipang.com All rights reserved.